영혼의 헬스4 (초전도체)

 

요즘 초전도체 관련 이슈가 뜨겁다.

상온 상압에서 작용하는 초전도체가 개발된다면

기존에 극저온 냉각비용 문제가 해결되면서

초전도체의 실용화 가능성이 높아진다.

만약 초전도체가 실용화된다면 크게 두 가지의 특이점을 기대할 수 있다.


1. 에너지 문제 해결

2. AI 진화 가속화


초전도체는 저항이 0에 가까운 물질이고 

이론적으로 저항이 0에 가까울수록 에너지는 무한에 가까워진다. 

실제로도 송전 효율이 높아지고 핵융합 발전 실현 가능성이 높아진다.

초전도체를 이용한 양자컴퓨터 개발이 앞당겨지면 그만큼 AI 개발도 앞당겨진다.

에너지 문제가 해결되고 어떤 한계를 넘은 AI가 등장한다면 

그때는 에너지와 AI 사용에 대한 전 지구적인 합의가 필요할 수도 있겠다.

앞으로 세계가 평화로울 것으로 낙관적으로 본다면 

노동 자체가 축소되고 대신에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추세로 갈 것이라 기대한다.


물론 비관적으로 흘러갈 가능성도 있다.

만약 푸틴 같은 지도자의 손에 에너지와 AI가 들어간다면

우리는 어쩌면 평화로웠던 과거를 그리워하며 살 수도 있다.


무한 에너지와 AI 기술이 주어져도 그것을 운영하는 것은 사람이다.

그리고 그 사람의 마음에 따라서 

그 기술은 축복이 될 수도 있고 재앙이 될 수도 있다.

아무리 엄청난 기술이 개발되어도 그 결과는

결국 사람의 마음에 달려있다.





돈이 많아도 불행한 사람이 있고

돈이 없어도 행복한 사람이 있다.


보통 돈이 없으면 당연히 불행하고

행복하기 위해선 당연히 돈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현실적으로 맞는 말이다.

돈이 없고 빚만 잔뜩 있는데 행복한 사람은 별로 없다.

반대로 돈이 많을수록 행복한 사람의 비율은 늘어난다.


그런데 사람은 아무리 돈이 많아도 불행할 수 있는 존재고

아무리 현실이 시궁창이어도 행복할 수 있는 존재다.


행복은 만족과 감사함에서 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기술이 발전하고 세상이 변한다 하더라도

사람의 마음에 감사함이 없으면 여전히 불행하고 

불행하기 때문에 불행한 일들을 벌인다.


영혼의 성장 없이 기술만 발전한다면

철없는 아이에게 무기를 쥐어주는 격이다.


앞으로의 기술 발전은 어쩌면 재앙의 시작일 수 있고

그것을 막기위해 우리는 영혼을 가꾸고 성장시켜야한다.

어쩌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얼마 없을지도 모른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영혼의 헬스

마인드셋3 (무엇이 감사한가)